기사 (전체 1,1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 [글로 듣는 음악] 모차르트! 그리고 불륜의 사랑~
“마음 울적한 날에 거리를 걸어보고, 향기로운 칵테일에 취해도 보고, 한 편의 시가 있는 전시회장도 가고, 밤새도록 그리움에 편질 쓰고파.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그 음악을 내 귓가에 속삭여주며….” 마로니에의 ‘칵테일 사랑’의 가사 구절이다
한림학보   2012-04-07
[문화] [춘천 속의 맛집] 마음마저 시원해지는 곳 ‘사또 설렁탕 해장국’
2011년 기준 한국인의 연간 술 소비량은 평균 소주 69병, 맥주 86병, 막걸리 24병으로 1인당 179병을 소비한다고 한다. 경제가 하락해도 술 소비량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직장인과 대학생이 술자리를 자주 가진다고 하는데, 술을 먹는 대
장선호 기자   2012-03-31
[문화] [글로 읽는 음악] 하이든과 장학퀴즈!
우리는 흔히 교향곡 하면 떠오르는 사람을 이야기하라면 누구라도 주저 없이 ‘베토벤’이라고 한다. 특히 그의 교향곡 5번 ‘운명’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곡이며 이 ‘운명’ 교향곡은 일반 대중들에게 너무나도 크게 자리 잡고
한림학보   2012-03-31
[문화] [서평] 엄마, 흔하디 흔한 그 이름
사람은 누구나 엄마의 자궁 속에서 자라나 태어난다. 남자와 여자가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으면 그 여자는 당연히 엄마가 된다. 그 아이가 자라게 되면 대개 처음 내뱉는 말은 엄마다. 갓난아이가 성년이 되고 죽을 때까지 그 여자는 영원히 엄마라고 불린다.
한림학보   2012-03-24
[문화] [내생애책한권] 코스모스 키드
서울의 관악구와 동작구에서 쭉 살아온 한 소년이 중학교에 입학한 1980년대 초반 무렵이었던 것 같다. 그 당시 세계 60여 나라에서 선풍적인 인기 속에 방영되었던 과학 다큐멘터리 ‘코스모스’의 열풍이 한국에도 상륙했다. 동시에 이 프로그램의 제작에
한림학보   2012-03-24
[문화] [춘천 두배 즐기기] 학교를 떠나 찾은 건강한 휴식, ‘나무향기’
기숙사에 남겨진 학생들에게 주말이란 ‘가장 할 일이 없는 날’이다. 신입생 초반만 해도 기숙사에 남아있는 친구들과 춘천 명동에서 쇼핑 하고, 학교 앞 술집에서 밤새 회포를 푸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그러나 ‘춘천’이 낯선 곳에서 익숙한 곳이 되는 것은
한림학보   2012-03-24
[문화] [글로 읽는 음악] 바흐와 무반주 첼로 모음곡
이렇게 음악칼럼을 쓰다 보면 정말 안타깝다는 것을 매번 느낀다. 소리로 전달해야 하는 음악을 글로 표현하고 소개하다 보니 사실 너무나도 어렵고 가끔씩 한계성을 느끼곤 한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IT 기술의 발달로 이제는 쉽게 음악을 찾아 들을 수 있다
한림학보   2012-03-24
[문화] [서평] 어디까지가 대중문화인가
며칠 전 10.26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가 이뤄졌다. 그 결과 박원순 후보가 나경원 후보를 제치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이 과정에서 우리는 TV, 라디오, 신문, 인터넷(SNS) 등의 매체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데, 저자가 말하는 “대중문화”의 첫걸
한림학보   2012-03-17
[문화] [글로 읽는 음악] 할렐루야! 할렐루야!
사람들이 표현하는 기쁨과 환의의 감탄사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하는 바보 같은 생각을 해 봤다. 소리를 지르는 사람, 눈물을 흘리는 사람, 아니면 아무 말도 못 하고 멍하니 서 있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가끔 ‘할렐루야!’라고 외치는 사람들도
한림학보   2012-03-17
[문화] [신일본견문록] 태조 이성계의 재발견
학기에 연재됐던 언론정보학부 심훈 교수의 '신일본견문록'이 이번 학기에도 본보에 계속 실립니다. 지난 학기에 심훈 교수의 '신일본견문록'이 열도의 하늘과 땅을 소개하는데 중점을 뒀다면 이번 학기에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중심으로
한림학보   2012-03-09
[문화] [서평] 예측과 억측 사이
한 나라의 언어, 즉 모국어가 영어 때문에 소멸한다는 것은 한낱 억측에 불과할까? 아니면 온 국민이 영어를 잘한다는 사실만으로 우리나라 경제가 미국처럼 눈부신 성장을 할 것이라는 생각이 억측일까? 현재 우리나라는 영어실력이 출세와 소득까지 결정하게 되
한림학보   2012-03-09
[문화] [내 생애 책 한 권] 의식수준의 향상을 위한 안내서
김상용의 시 "남으로 창을 내겠소"의 마지막 싯귀 "왜 사냐건 웃지요"에서처럼 가끔씩은 왜 사는 걸까? 라는 질문이 우리 마음속에서 떠오를 때가 있을 것이다. 이런 근본적인 의문에 대한 답은 여러 종교의 경전들에 있겠지만, 그 종교의 믿음체계들을 우리
한림학보   2012-03-09
[문화] [맛집] ‘매운 갈비찜’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보자
한국인에게 매운맛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친근하고 가까운 관계이다. 매운맛에 중독된 사람들이 매체를 통해 사람들에게 구경거리가 되는가 하면, 매운맛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은 날이 갈수록 그 수가 증가하고 있다.또한, 다양한 화학조미료와 전 세계의 향신료
장선호 기자   2012-03-09
[문화] [음악기고]
한림학보   2012-03-09
[학술] [한림문학상] "별이 지면 나는 죽는다"
창을 보면 사실 낙엽이 보이지 않는다나무는 불임이 된지 오래다가끔 창틀에 걸쳐서 떽떽거리던 종달새는빗방울과 함께 얼어서 바닥에 쌓였다눈송이가 따뜻하다고 믿었던 새순은흰 이불을 덮고는 덥다고 영원히 잠들어버렸다가끔 잠이 잘 오는 밤이 있다불을 지르면 잘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뿌리 깊은 나무가 그린 우리의 소통 현실'
뿌리 깊은 나무가 그린 우리의 소통 현실요즘 드라마들이 심상치 않다. 그동안 억눌려온 것들이 화산 폭발하듯 연신 에너지를 분출하며 터지기 시작했다. 드라마가 현재를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시청자들에게 심어주고 있는 것이다. 덧붙이자면, 대중이 오늘을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누군가의 겨울'
그 곳.잊었다 말했지만 사실 한 번도 잊어본적 없는 그 곳. 영주가 기억하려 하면 한 번에 떠오르는 이유는, 그 곳 서개가 너무나도 작은 동네였기 때문이다. 낡은 집이 열채가 되지 않고 사람이 사는 집은 여덟 채였다. 한개는 마을 창고였고, 하나는 유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제27회 한림문학상 심사평
21명이 보내온 60편의 응모작을 읽었습니다. 진지한 열의로 시를 쓰는 분들을 만나 반갑기도 했고, 더러는 달랑 한 편의 시만 보낸 분들도 있어 아쉽기도 했습니다. 응모작들 중 「별이 지면 나는 죽는다」 외 4편과 ᦉ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제27회 당선소감 및 인터뷰
시 부문■ 수상소감? 꽤 오랫동안 시를 써왔지만 뚜렷한 결과물이 없어 마음만 조급해지고 나태해지던 차에 가작으로 당선되니 기쁘고 다시 의욕을 북돋을 계기가 됐습니다. 다음에는 가작이 아닌 수상을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평소 시를 즐겨 쓰시나요?중학교
한림학보   2012-03-02
[문화] [춘천소개맛집] 눈과 입이 즐거워지는 ‘마루벌 돌구이
대한민국 NO.1 음식인 ‘삼겹살’. 국민의 삼겹살 소비량은 연간 15~20만 톤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이 숫자는 한국인 한 사람이 연간 20인분 이상의 삼겹살을 소비한다는 의미다. 삼겹살을 먹게 된 유래로는 과거에 주로 탄광에서 분진을 많이 마시는
장선호 수습기자   2012-02-14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학생복지관 9315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주(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