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 [서평] 어디까지가 대중문화인가
며칠 전 10.26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가 이뤄졌다. 그 결과 박원순 후보가 나경원 후보를 제치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이 과정에서 우리는 TV, 라디오, 신문, 인터넷(SNS) 등의 매체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데, 저자가 말하는 “대중문화”의 첫걸
한림학보   2012-03-17
[문화] [글로 읽는 음악] 할렐루야! 할렐루야!
사람들이 표현하는 기쁨과 환의의 감탄사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하는 바보 같은 생각을 해 봤다. 소리를 지르는 사람, 눈물을 흘리는 사람, 아니면 아무 말도 못 하고 멍하니 서 있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가끔 ‘할렐루야!’라고 외치는 사람들도
한림학보   2012-03-17
[문화] [신일본견문록] 태조 이성계의 재발견
학기에 연재됐던 언론정보학부 심훈 교수의 '신일본견문록'이 이번 학기에도 본보에 계속 실립니다. 지난 학기에 심훈 교수의 '신일본견문록'이 열도의 하늘과 땅을 소개하는데 중점을 뒀다면 이번 학기에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중심으로
한림학보   2012-03-09
[문화] [서평] 예측과 억측 사이
한 나라의 언어, 즉 모국어가 영어 때문에 소멸한다는 것은 한낱 억측에 불과할까? 아니면 온 국민이 영어를 잘한다는 사실만으로 우리나라 경제가 미국처럼 눈부신 성장을 할 것이라는 생각이 억측일까? 현재 우리나라는 영어실력이 출세와 소득까지 결정하게 되
한림학보   2012-03-09
[문화] [내 생애 책 한 권] 의식수준의 향상을 위한 안내서
김상용의 시 "남으로 창을 내겠소"의 마지막 싯귀 "왜 사냐건 웃지요"에서처럼 가끔씩은 왜 사는 걸까? 라는 질문이 우리 마음속에서 떠오를 때가 있을 것이다. 이런 근본적인 의문에 대한 답은 여러 종교의 경전들에 있겠지만, 그 종교의 믿음체계들을 우리
한림학보   2012-03-09
[문화] [맛집] ‘매운 갈비찜’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보자
한국인에게 매운맛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친근하고 가까운 관계이다. 매운맛에 중독된 사람들이 매체를 통해 사람들에게 구경거리가 되는가 하면, 매운맛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은 날이 갈수록 그 수가 증가하고 있다.또한, 다양한 화학조미료와 전 세계의 향신료
장선호 기자   2012-03-09
[문화] [음악기고]
한림학보   2012-03-09
[학술] [한림문학상] "별이 지면 나는 죽는다"
창을 보면 사실 낙엽이 보이지 않는다나무는 불임이 된지 오래다가끔 창틀에 걸쳐서 떽떽거리던 종달새는빗방울과 함께 얼어서 바닥에 쌓였다눈송이가 따뜻하다고 믿었던 새순은흰 이불을 덮고는 덥다고 영원히 잠들어버렸다가끔 잠이 잘 오는 밤이 있다불을 지르면 잘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뿌리 깊은 나무가 그린 우리의 소통 현실'
뿌리 깊은 나무가 그린 우리의 소통 현실요즘 드라마들이 심상치 않다. 그동안 억눌려온 것들이 화산 폭발하듯 연신 에너지를 분출하며 터지기 시작했다. 드라마가 현재를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시청자들에게 심어주고 있는 것이다. 덧붙이자면, 대중이 오늘을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누군가의 겨울'
그 곳.잊었다 말했지만 사실 한 번도 잊어본적 없는 그 곳. 영주가 기억하려 하면 한 번에 떠오르는 이유는, 그 곳 서개가 너무나도 작은 동네였기 때문이다. 낡은 집이 열채가 되지 않고 사람이 사는 집은 여덟 채였다. 한개는 마을 창고였고, 하나는 유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제27회 한림문학상 심사평
21명이 보내온 60편의 응모작을 읽었습니다. 진지한 열의로 시를 쓰는 분들을 만나 반갑기도 했고, 더러는 달랑 한 편의 시만 보낸 분들도 있어 아쉽기도 했습니다. 응모작들 중 「별이 지면 나는 죽는다」 외 4편과 ᦉ
한림학보   2012-03-02
[학술] [한림문학상] 제27회 당선소감 및 인터뷰
시 부문■ 수상소감? 꽤 오랫동안 시를 써왔지만 뚜렷한 결과물이 없어 마음만 조급해지고 나태해지던 차에 가작으로 당선되니 기쁘고 다시 의욕을 북돋을 계기가 됐습니다. 다음에는 가작이 아닌 수상을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평소 시를 즐겨 쓰시나요?중학교
한림학보   2012-03-02
[문화] [춘천소개맛집] 눈과 입이 즐거워지는 ‘마루벌 돌구이
대한민국 NO.1 음식인 ‘삼겹살’. 국민의 삼겹살 소비량은 연간 15~20만 톤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이 숫자는 한국인 한 사람이 연간 20인분 이상의 삼겹살을 소비한다는 의미다. 삼겹살을 먹게 된 유래로는 과거에 주로 탄광에서 분진을 많이 마시는
장선호 수습기자   2012-02-14
[문화] [글로 읽는 음악] 음악이라는 친구
현재 우리는 항상 음악을 품에 지니고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언제나 음악을 들으며, 또 노래를 부르며 우리의 희로애락을 그 음악 속에 모두 표현한다. 음악이 때로는 슬픔을 안겨주기도 하지만 기분 좋을 때 기분 좋은 음악을 듣는
한림학보   2012-02-14
[학술] [일본견문록] ‘그때그때 다른 나무 사랑 이야기’
한국인들의 으뜸 나무, 소나무문 1 :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나무는?답 1 : 소나무입니다.문 2 : 그렇다면 일본인들이가장 좋아하는 나무는?답 2 : 그때그때 다릅니다.동일한 어순, 비슷한 외모, 공통된 한자 문화권. 하지만 나무를 놓고 보는 양
한림학보   2012-02-14
[문화] [춘천 속의 맛집] 친구네 매운 등갈비찜
매운닭발, 불닭, 불낙지 대한민국은 현재 매운맛 열풍이다. 남녀노소를 구분하지 않고 대부분 한국 사람들의 공통적 특징은 바로 매운맛을 좋아한다는 것이다. 왜일까? 아마도 한국사람 특유의 화끈하고 급한 성격의 ‘빨리빨리’ 문화와 1990년대 후반 불어
최윤성 기자   2012-02-14
[문화] [글로 듣는 음악] 마음의 노래
우리나라 사람들은 노래 부르기를 참 좋아한다. 기쁠 때는 기쁨의 표현으로 노래를, 슬플 때는 그 슬픔을 달래주고 위로해주는 노래를 부른다. 물론 부르기 뿐 아니라 듣기도 좋아한다. 그럼 우리는 주로 어떤 노래들을 부를까? 이 세상에는 수많은 장르의 노
한림학보   2012-02-14
[문화] [서평] ARS 전화 한 통으로 해결될 수 없는 불편한 진실
아들과 아버지의 대화형식으로 구성된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는 제목에서도 예상되듯 기근문제를 다룬 책이다. 뻔해 보이는 책의 내용은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본 굶주린 아이들의 ‘흔한’이야기다. 하지만 동시에 누구나 알지 못했던 ‘만연한’내용의 이
한림학보   2012-02-14
[문화] [내 생애 책 한권]성숙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내면
'나의 인생에 영향을 미친 책'이면서도 '학생들이 읽으면 좋을 만한 책'에 대한 글을 부탁 받고 고심하다가, 대학생 시절 깊은 감명을 받았던 책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을 다시 한 번 읽어보게 됐다. 이 책을 처음 접한 지는 10년도 넘었는데
한림학보   2012-02-14
[문화] [영화비평]「캐리비안의 해적 - 낯선 조류」‘잭 스패로우’
2008년 여름, 예능 프로 ‘무한도전’에서 ‘태리비안의 해적’이란 특집을 방영한 바 있다. ‘잭스패로우’ 대신 ‘재석패로우’, 악명 높은 ‘데비 존스’ 대신 ‘대두 존스’가 출연하는, 한마디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한림학보   2012-02-1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혜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