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심층보도] 비전을 이끌 3! 4!
우리 대학은 대학본부의 주관 아래 설립 이후 4차례의 비전을 제시했다. 하지만 지난 1일 개최한 ‘Vision and Action 2016~2022’은 과거의 비전과 달리 파트너 형식으로 비전수립을 이룩했다. 이충언(경제) 비전전략처장은 “단과대학,
문세린 부장기자   2016-09-03
[심층보도] 학점 인플레이션, 상대평가만이‘배수의 진’ 되나
최근 전국적으로 ‘학점 인플레이션’ 현상이 위험 수위를 보이고 있다. 우리 대학 역시 날로 심해지는 학점 인플레이션 현상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지난달 30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대학알리미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4년제 대학 176개교의 ‘졸업
문지연 부장기자   2015-05-16
[심층보도] 기업은 학점 안보는데, 학생들은 여전히‘학점 철새’
‘통화량의 증가로 화폐가치가 하락하고, 물가가 전반적으로 꾸준히 오름’을 뜻하는 경제 용어 ‘인플레이션’이 ‘학점’에도 붙었다. ‘학점 인플레이션’이란 대학들이 높은 학점을 남발해 학점 평균이 높아짐으로써 학생들에 대한 변별력이 떨어지게 되는 현상을
김다솜 차장기자   2015-05-16
[심층보도] 대학들, 학점제도 개편 ‘급물살’ 인플레 심하면 재정지원 못받아
전국 대학들이 대학구조개혁평가(대학평가) 배점 반영과 학점에 대한 기업의 신뢰도 확보를 위해 A학점 남발을 줄이는 등 학점 평가 제도를 대폭 수정하고 있다.2013년 기준 재학생 가운데 A학점 비율이 28.3%로 30%를 웃도는 전체 평균과 비교해 낮
김다솜 차장기자   2015-05-16
[심층보도] “자취생 생활쓰레기 무단 투기, 양심도 함께 버렸다”
우리 대학 학생들이 주로 거주하는 대학가 원룸촌 부근에서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학생들로 인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지난 6일 저녁 우리 대학 인근 원룸촌인 교동의 한 골목을 찾았다. 골목 입구에는 속이 보이지 않는 검은색 비닐봉투와 각종 박스,
문지연 부장기자   2015-05-12
[심층보도] “우리집 쓰레기는 학교로” 도 넘는 자취생들
“종량제 봉투 사기가 아깝거나 분리수거가 귀찮을 때는 자취방 쓰레기를 학교 쓰레기통에 버려라!”‘자취생 십계명’ 중 두 번째 항목인 ‘학교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를 설명하는 말이다. 대학가 생활고 극복을 위해 마련된 자취생 지침서인 자취생 십계명은 2
문지연 부장기자   2015-05-12
[심층보도] 올해 등록금심의, 사상 첫 학부모 대표도 회동
올해 우리 대학 등록금이 0.1% 인하됐다. 지난 1월 7일 열린 1차 등록금심의위원회의(등심위)를 시작으로 마지막 3차 회의 끝에 내려진 결과로 이는 지난해와 같은 수치다.1차 등심위는 1월 7일 대학본부 2층 교무회의실에서 학교대표위원, 교수대표위
강수빈, 문지연 부장기자   2015-03-02
[심층보도] 2015 등록금심의위원회 회의 말.말.말
학생대표위원 “재정난 학생에 부담은 부당하다”학생 이용 시 비용이 발생하는 스포츠센터,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건물의 신축과 그로 인해 발생하는 재정의 어려움을 학생에게 부담시키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 등록금 외에 스포츠센터 이용료, 인터
문지연 기자   2015-03-02
[심층보도] 전국 대학, 2022년까지 16만 명 줄인다
우리 대학이 교육부 방침에 따른 학과 통ㆍ폐합으로 45개 학과ㆍ전공을 39개로 감축한다. 이에 현재 1천840명인 입학 정원이 2016년도부터 1천711명으로 줄어든다.구조조정, 어떤 기준으로 이뤄지나현재 대학 정원이 58만 명인데 비해 학령인구는 6
한림학보   2014-05-12
[심층보도] 학과 구조조정, 인문대 반대의견 가장 높아
지난달 18일 강원도민일보를 통해 우리 대학 학과 구조조정 소식을 접한 학생들이 크게 반발 하고 있다.특히 인문대의 경우 지난 20일부터 인문 2관 4층 벽 가득 대자보 붙이기를 시작으로 사학과 총동문회 성명서를 붙이는 등 가장 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민이 부장기자   2014-05-12
[심층보도] “학생들에게 피해 없는 방향으로 결정”
편집자주지난달 30일, 학과 구조조정에 대한 1차 공청회가 전호성(경영) 기획처장, 총학생회장단, 각 단대 학생회장단, 각 학과 학회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호성 기획처장이 구조개혁 등 정부 대학정책에 대한 본교 대응 방안을 발표한 후 가졌던
한림학보   2014-05-12
[심층보도] 사생회비 “어디에 썼을까?”
기숙사 사생회비 지출 내역이 공개되지 않아 회비 사용 출처에 대한 학생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기숙사 사생위원단은 매 학기 사용한 사생회비를 결산한 뒤 기숙사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려 학생들에게 공개한다. 그러나 2011년도 2학기 이후 사생회비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31
[심층보도] 소모성 행사에 집중되는 사생회비
지난 3년 간 사생회비 결산표를 살펴봤더니 예산 대부분은 행사비에 집중돼 있었다.사생회비 지출 내역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열림제와 간식비로 나눌 수 있는데, 열림제의 경우 가요제, 주점, 홍보비 등을 포함해 지출만으로 900여만 원이 사용됐다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31
[심층보도] 허점 노출된 근로장학생 제도
근로장학생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부당한 행위들이 속속 드러나면서 최근 대학가가 술렁이고 있다. 근로 장학생 제도는 국가 근로와 일반 근로로 나뉘는데, 이들은 대개 주 20시간, 월 80시간을 정해진 기간 동안 일하게 된다. 특히 근로장학생은 수업 시간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24
[심층보도] 덜 일하고 제대로 받는 장학생
교내외 근로장학생들의 근무 기간, 임금 지급 등 부당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학생들의 불만이 높다. 일부 학생들은 주어진 근로 시간을 채우지 않고도 임금을 최대로 지급 받고 있었다. 근로장학생을 관리하는 각 부서 담당자에 따라 차이가 있어 학생들 사이에서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24
[심층보도] “노동자냐, 장학생이냐” 논란
모 대학교 대학생 A씨는 오늘도 공강 시간을 이용해 국가근로장학생 근무를 선다. 성인이 돼 부모님께 손을 벌릴 수 없어 이번 학기부터 일을 시작했다. 근로장학생은 학업과 병행해 노동을 하기 쉽지는 않지만, 방과 후 아르바이트를 하며 시간을 뺏기는 것보
한림학보   2014-03-24
[심층보도] 스폰서 관행, 대학 주변 상권 의견 엇갈려
스폰서(Sponsor) 문화는 학생들과 대학 주변 상권 간 일종의 관행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이러한 문화는 동아리 행사에서 금전적인 도움을 받기 위한 학생들과 더 많은 손님을 유치하기 위한 상권과의 상부상조에 의의를 둔다. 그러나 무분별한 후원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17
[심층보도] 학생-대학 상권 간 ‘스폰’ 이대로 괜찮은가
“안녕하세요, 한림대 OO학과 OO동아리입니다. 이번에 동아리 엠티를 가는데 스폰을 받고 싶어서요. 다음에 동아리 부원들이랑 회식하러 오거나 행사 진행할 때 광고도 해드릴게요.”멤버십트레이닝(MT), 동아리 공연, 학생회 행사 때가 되면 대학 주변에서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17
[심층보도] 미식축구 동아리 방 천장에 물이 ‘뚝뚝’… 운동 장비 녹슬 정도
우리 대학 미식축구 동아리 ‘피닉스’ 동아리 방에서 몇 년째 천장 누수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대학 측에서 수리를 미루고 있어 학생들의 불만이 제기됐다.시설팀에 따르면 피닉스 동아리 방 천장 누수는 위층 교직원 식당이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시설팀 김용
김수연 수습기자   2014-03-17
[심층보도] 인기 강좌 ‘스페인어’, ‘불어’… 과 없는 제2외국어 폐강돼
제2외국어 과목 폐지 그 후시간강사법 시행 앞두고강사 줄이기 위한 방법 중 하나취업 강조하는 분위기가제2외국어 과목 폐강에 영향#1. 수강신청을 앞두고 시간표를 짜던 A씨. 평소 제2외국어에 관심이 많아 교양 수업으로 스페인어를 찾다 결국 포기했다.
전창대 선임기자   2014-03-09
 1 | 2 | 3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학생복지관 9315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주(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