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8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중독 사회
몇 년 전 ‘중독된 사랑’이란 외국영화가 상영된 적이 있었다. 아주 예쁘게 생긴 프랑스 여배우가 주인공이었는데, 한 톱모델의 광기어린 집착적 사랑의 모습을 보여주며, ‘이것이 대체 사랑인가?’하는 의문을 갖게 했던 영화라고 기억된다. 그래서 제목이 ‘
한림학보   2014-02-12
[오피니언] 논란의 대상 ‘일베’ 폐지해야 하나?
7일 고 전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극우성향의 를 고소했다. 이 여사는 “일베가 김 전 대통령을 폄하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또 일베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희생자 사진을 게시해 물의를 일으켰다. 일베 사
한림학보   2014-02-12
[오피니언] 유명무실한 선거시행세칙
묻고 싶다. 대학에서 선거가 차지하는 비중은 어느 정도일까. 11월만 되면 대학가의 떠오르는 ‘핫이슈’는 단연 선거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나는 이번 선거가 지긋지긋하다. 지긋지긋하다 못해 실망스러울 정도다. 대학 선거에서 매년 후보들의 세칙 문제는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학생이 주체가 되는 대학 선거
매년 이맘때쯤이면 선거철을 맞아 대학 캠퍼스마다 선거열풍으로 활기를 띤다. 내년부터 새롭게 출범할 총학생회와 단과대학 대표자를 선출하는 선거가 우리 대학에도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학생선거는 앞으로 1년 간 학생을 대변할 대표자를 선출한다는 의미에서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도’를 아십니까?
길에서 “도를 아십니까?”라고 묻는 이들을 만났다거나, 그런 경험담을 들어본 일들이 있으리라. 관상이 비범하다는 등 귀에 솔깃한 미끼를 던지며 꾀기도 한다 하니 명색이 동양철학을 업으로 삼아 입에 풀칠을 하는 형편에 ‘도’에 관해 설명하지 않을 도리가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한림스포츠센터, 누구를 위한 공간인가
“레크리에이션 센터는 없고요, 11월 1일부터 한림 스포츠 센터(센터)로 바뀌었습니다.” 본지가 센터 운영팀에게 취재 도중 들은 대답이다. 지난 9월 4일 개관한 센터는 지방이라는 위치적 불리함을 갖고 있는 우리 대학 학생들에게 캠퍼스 내에 문화센터를
권보라 편집부장   2013-11-27
[오피니언] 취업을 준비하는 자세
최근 취업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많은 학생들이 졸업 후 진로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는 것 같다. 우리 대학도 평균적으로 2명 중 1명 정도만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말 그대로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한 학생들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가을, ‘독립’의 계절
한낮의 볕도 영글게 느껴지는 하루, 가을을 느끼고 섰노라면 어쩐지 세상이 조신해지는 듯, 하늘도 철이 드는 듯, 사람들의 옷자락 마냥 우린 가을을 통해 한 해를 여밀 준비를 한다. 얼마 전, 아침 산행에서 산밤 몇 톨을 만났다. 숲길에 ‘타다닥’, ‘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대학에도 온고지신이 필요하다
지난 중간고사를 준비하면서 필자는 시험기간 내내 도저히 공부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이유는 학교에서 발생하는 온갖 소음 때문이었다. 중간고사가 끝난 지 3주 가까이 되는 시점에서 이 부분을 언급하기에는 다소 늦은 감은 있다. 그러나 앞으로 이 같은 일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대학의 잊혀진 가치
지성의 전당, 지성의 상징, 진리의 상아탑, 학문의 전당, 학문의 요람, 낭만, 자유, 비판, 대학문화, 대학촌. 예전에 ‘대학’하면 떠오르던 단어들이다. 취업, 스펙, 영어, 해외연수, 경쟁력, 산학협력, 순위, 등록금, 아르바이트 등 새로운 키워드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자세습관과 운동
우리 인체는 해부학적으로 탁월한 기능적 구조와 효율적인 움직임을 할 수 있도록 태어났다. 스포츠현장에서는 이러한 기능적 신체를 반복 훈련해 올림픽이나 월드컵 등의 메이저급 스포츠 이벤트에서 화려한 운동기술과 고도로 발달한 움직임으로 다양한 감동과 환희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소통의 매개체, 학보
필자는 신문을 그리 즐겨 읽는 편이 아니다. 그러나 학보만큼은 꾸준히 챙겨보는 편이다. 특히 1면의 기사는 빼놓지 않고 본다. 필자가 학보에 대해 가타부타할 만한 사람은 아니나, 학교 학생으로서 바라보는 학보는 어떤지 이번 학기 개강호부터 558호까지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디지털 흔적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정보기술의 발전으로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인터넷에 접속해 자신의 글이나 사진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남기는 것이 매우 일상적이다. 우리는 매일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등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올리거나 다른 이의 글에 댓글로 의견을 표시하는 것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두려움 없는 도전
“나는 듣지 못하기 때문에 할 수 없는 것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새로운 것에 더 많이 도전해야 했습니다. 할 수 없는 것과 포기해야 하는 것은 다릅니다.” 한국의 ‘헬렌켈러’라 불리는 재일교포 김수림 씨의 저서 ‘살면서 포기해야 할 것은 없다’는 책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기회가 있을 때 잡아라!
취업의 문턱은 더욱 좁아지고, 개인의 스펙이 가장 최우선으로 중요하게 각인되는 현실이다. 그렇다 보니, 대학에서 추억이라는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고, 매년 축제마다 학생들의 정서와 문화가 기반이 된 자율적인 축제가 이루어지는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아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학생 배려 아쉬운 기숙사 관리
지난 2011년 3월 개관, 두돌 반을 넘긴 신축 기숙사에서 거주하고 있는 사생들에게서 불만의 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어 학교 당국의 보다 세심한 배려가 요구되고 있다. 우선 가장 높은 원성의 목소리는 여학생들이 거주하는 건물에서 나오고 있다. 여학생들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덕후가 되자!
1만 3천 권. 어느 지역 도서관에 있는 책의 양이 아닌 나의 친형이 본인 집에 소장한 만화책 권수다. 아마 많은 사람들은 형을 이렇게 부를 것이다. ‘덕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겠지만, ‘덕후’는 일본어의 ‘오타쿠’라는 단어에서 비롯된 단어로,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한림대의 가족은 누구인가
서울에서 올림픽을 개최했었던 1980년대 후반, 외국인 방문객들에게 비춰지는 서울의 이미지를 위해 재개발 열풍이 불었다. 허름해 보이는 동네를 없애고 그 곳에 새로운 건물을 지어 번화한 서울을 외국인들에게 보여주고자 했다. 그 때문에 영세민들은 졸지에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아름다운 우리말을 찾아서
한글날이다. 세종대왕이 발성기관의 모양을 따 28가지 자음과 모음을 만든 지 567년이 지났다. “우리나라 말은 중국말과 달라 한자와는 서로 통하지 아니한다. 이런 까닭에 한자를 모르는 백성들이 말하고 싶은 것이 있어도 기록으로 남기지 못한다. 내가
한림학보   2013-11-27
[오피니언] 라돈가스
방사능에 대한 두려움은 핵무기와 원자력발전소로 대표되는 듯하다. 북한의 핵무기와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그 중에서도 최대의 사건이지만 원전과 연관된 핵폐기물시설의 건설 등으로도 많은 갈등이 있어왔다. 그러나 사실 대부분이 피부로 느끼기 힘든 막연한 두려움
한림학보   2013-11-27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성민(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