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 [ 이슈 : 3ㆍ1절 100주년 ] 3ㆍ1운동 100년, 대한민국은 지금
3ㆍ1운동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이 기념 열기에 휩싸였다.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달 21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3ㆍ1절 기념행사는 이념과 종교, 계층과 지역을 초월해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는 화합과
이재빈 편집장   2019-03-01
[시사]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메라비언의 법칙‘메라비언의 법칙’이란? 대화 시 상대방으로부터 받는 이미지는 ‘말’의 내용보다 ‘말’ 이외의 비언어적인 수단에 의해 더 크게 좌우 된다는 이론이다. 미국 UCLA대학 앨버트 메라비언 심리학교수가 자신의 저서에서 발표한 것으로 비언어 커
한림학보   2019-03-01
[시사] [전형주의 '젊은 꼰대가 바라본 우리 사회'] 이별까지 ‘안전’하게 해야 되는 요즘 애들
동아리에서 알게 된 친구가 어느 날 선글라스를 끼고 강의실에 나타났다. 그 해 첫 학기가 끝나갈 무렵이었다. 친구는 강의실 구석에 자리를 잡고, 수업 내내 잠시도 선글라스를 벗지 않았다. 볕이 살짝 따가워지긴 했지만 초여름에 선글라스는 유난이라고 생각
한림학보   2019-03-01
[시사] [기자칼럼] 나는 기자다 시즌 2
책상 위 옅게 먼지가 내려앉은 플라스틱 명패가 눈에 거슬렸다. 그간 신경 써본 적 없던 명패 속 ‘편집부 기자’종이를 빼내 ‘취재부 기자’로 갈아 끼웠다. 어지럽게 놓여있던 편집 책들도 한쪽으로 몰아넣은 뒤 취재 관련 자료들을 정리하고 나서야 취재기자
최희수 기자   2019-03-01
[교양] [심훈 교수의 '식탁위의 인문학'] 한반도 곳곳에 자리한 ‘금계포란’ 지형 최고 명당은 서울 한복판의 경복궁 터
지난 시간에는 풍수지리상의 명당인 ‘금계포란(金鷄抱卵)’으로 2019년 봄 학기의 이야기 물꼬를 틔웠다. 이번 회는 그 속편이다.지금도 중국과 한국 곳곳에서는 ‘금계포란’의 명당을 찾아 대규모 주택 단지와 아파트단지를 조성하는 건설업자들을 숱하게 목격
한림학보   2019-03-01
[시사] [시사이슈] 시간강사ㆍ개설강좌 감소, 우리 대학은?
시간강사 감축 문제는 다른 대학만의 일이 아니다. 우리 대학도 시간강사가 줄어들고 개설강의 수가 줄어드는 것은 마찬가지다.교육부 대학알리미 공시정보를 보면 2016년 157명이었던 우리 대학 시간강사 수는 지난해에는 128명까지 떨어졌다. 같은 기간
이재빈 편집장   2019-02-23
[시사] [시사이슈] 8월 강사법 시행, 사립대 강의 수 축소 실태
대학 시간강사를 교원으로 인정하고 임용 기간과 강의 시간, 신분 등을 보장해주는 ‘고등교육법(강사법) 개정안’ 시행이 오는 8월로 예정돼 있다. 하지만 사립대학들은 시간강사 규모를 축소하며 시행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0여년 간 등
이재빈 편집장   2019-02-23
[시사]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스키밍 가격 전략‘스키밍 가격 전략’이란? 신제품을 출시할 때 진출 가격을 고가로 책정한 후 점차적으로 가격을 낮추는 전략을 말한다. 초기 고가 전략으로 저가의 대체품이 출시되기 전 투자금을 회수하고 추후 가격을 낮춰 소비층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이윤을
한림학보   2019-02-23
[시사] [젊은 꼰대] 꼰대의 일기, 그 첫장을 열며
서울 영등포구의 한 신문사에서 인턴십을 이수하던 지난해 1월. 고뿔이 들어 한참을 끙끙 앓으면서도 내색 한 번 하지 않은 기억이 생생하다.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기침을 막느라 하루 종일 고역이었다.무슨 거창한 이유가 있던 건 아니다. 욕심 때문이었다
한림학보   2019-02-23
[시사] [기자칼럼] 2019년 한림학보는…
조용히 학교를 다닐 생각이었다. 일반휴학 2년, 군휴학 2년, 도합 4년을 휴학하고 돌아온 만큼 학업에만 오롯이 정진하려 했다. 하지만 사람의 천성은 어디 가지 않는 법이다. 불편한 것들이 많은 성격 때문에 오래된 소화기부터 시간을 지키지 않는 통학버
이재빈 편집장   2019-02-23
[시사] 간편하게 배우는 맨몸운동
1. 다리를 어깨 너비로 벌리고 선다. 2. 엉덩이를 무릎높이까지 내리고양팔을 앞으로 나란히 뻗는다. 3. 다리에 힘을 주고 팔은 뒤로 밀면서 위로 뛰어오른다. 4. 쿵소리가 나지 않게 천천히 떨어진다.5. 2번의 자세로 돌아온다. 동작을 반복한다.
김선민 수습기자   2019-02-23
[교양] [심훈 교수의 '식탁위의 인문학'] 프랑스와 중국의 상징 동물은 먹거리와 지도 모양으로서의 ‘닭’
어느덧 봄 학기가 시작됐다. 캠퍼스는 새내기들로 활기가 가득하다. 오랜만에 만난 반가운 얼굴들도 여기저기 보인다. 지난 학기에 연재했던 ‘식탁 위의 인문학’도 석달 만에 우리 곁으로 찾아왔다. 심훈 교수의 투고로 이어지는 칼럼 시리즈의 첫 편은 지난
한림학보   2019-02-23
[시사] [시사] 고액·상습체납 7천158명 공개…올해 총 체납액 5.2조 “추적조사 강화하고 체납액 징수 노력할 것”
국세청은 올해 신규 고액·상습체납자 7천158명의 성명과 상호(법인명), 나이, 직업, 주소, 체납액의 세목·납부 기한 등을 공개했다. 올해 고액·상습체납자는 지난달 20일 국세정보공개심의위원회 심의와 소명절차를 거친 뒤 개인 5천22명과 법인 2천1
김다솜 편집장   2018-12-08
[시사]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인사이트(우주선)‘인사이트’란? NASA의 화성 지질 탐사 착륙선이다. 화성의 탄생과 태양계의 진화와 형성과정, 내부 온도, 지각활동, 화성의 열분포 등을 연구한다. 2018년 5월 5일 발사돼 미 동부 시간인 2018년 11월 26일 오후 2시 54
한림학보   2018-12-08
[교양] [심훈 교수의 '식탁위의 인문학'] 중국선 유력 정치인의 목숨을 살린 닭이 서양에선 베드로가 주님 부정한 매개로
매일 달걀을 낳아주고 살까지 내주는 유용성에도 불구하고 닭은 역사적으로 동양과 서양에서 모두 무시받아 왔다. 우리나라만 하더라도 머리가 나쁘다는 의미로 상대방을 폄하할 때 ‘닭 대가리’라 불렀으며 똥을 닭과 연계시켜 더럽고 지저분한 것의 대명사로 비하
한림학보   2018-12-08
[교양] [심훈 교수의 '식탁위의 인문학']원숭이 길들이기 위해 눈앞에서 죽이던 닭 여자 종의 머리 묶은 모습에서 만들어져
지난 시간에는 신라의 길조로 대접 받았던 닭에 대해 알아봤다. 이번에는 닭을 둘러싼 각국의 언어와 속담 이야기다.우리나라의 경우, 닭은 날개에서 왔다는 설과 때를 알려주며 운다는 뜻에서 나왔다는 설이 있다. 먼저 닭이 날개에서 왔다는 주장은 아직까지
한림학보   2018-12-01
[시사] [시사 이슈] 비정규직, 소상공인 등 참여 규모 커져 노동계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반발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22일 공식 출범했다. 지난 6월 경사노위법이 공포돼 법적근거가 마련된 지 4개월여 만이다. 경사노위가 공식 출범하면서 노사정 간 의견 충돌이 치열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둘러싼 사회적 논의
김다솜 편집장   2018-11-24
[시사]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병역 마일리지 제도 ‘병역 마일리지 제도’란? 한 번의 입상으로 병역면제를 하는 방안 대신 여러 세계대회에서 성적에 따른 점수를 쌓고 기준 요건을 채운 자에게 병역특례를 주는 제도다. 올림픽·아시안게임 외에도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입상한 경우 일정
한림학보   2018-11-24
[교양] [심훈 교수의 '식탁위의 인문학'] 12지간 가운데 유일한 조류 대표 동물 길조라 하여 신라의 국조(國鳥)였던 닭
지난 시간에는 인류를 식인 풍습으로부터 구해낸 소중한 단백질 원이 닭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래서일까? 중국의 12지간 가운데 조류로서는 유일하게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동물 또한 닭이다. 혹자는 이에 대해 닭이 조류를 대표하는 상징적 존재라는 의
한림학보   2018-11-24
[교양] [심훈 교수의 식탁위의 인문학] 식인 풍습에서 인류 구원해준 고마운 닭 매년 600억 마리 도축되는 최고 단백질원
문 1: 지구상에서 가장 개체 수가 많은 조류는?답 1: 닭입니다. 문 2: 그렇다면 현재 전 세계의 닭 수는 어림잡아 몇 마리일까요?답 2: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지만 여러 언론 기사들을 토대로 보면 대략 600억 마리 정도로 추산됩니다. 참고로
한림학보   2018-11-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선미(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