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사설] 피해자 목소리에 귀기울인 법원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7  09:13: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범행을 부인하던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2심에서도 유죄 선고가 내려졌다. 유죄 선고는 CCTV 영상과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이끌었다.

이번 판결은 그간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태연하게 발뺌하는 후안무치한 범죄자들에게 경종을 울렸다. 피해자의 지속적인 문제제기와 일관적인 진술이 증거로 채택된 선례가 생긴 만큼 이제는 악한들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법망을 빠져나가 피해자들을 울리는 일도 필경 줄어들 터다. 앞으로는 법이 피해자들을 아연실색하지 않게 하고 범죄자들에게 철퇴를 내리길 기대한다.

일각에서는 증언을 가지고 유죄판결을 내리면 성범죄 무고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한다. 하지만 이는 쓸데없는 기우에 불과하다. 해외 연구진들의 분석 결과 전체 성범죄 사건 중 무고 비율은 호주가 2.1%, 영국이 8.2%, 덴마크는 1.5%에 불과했다. 국내 상황도 마찬가지다. 한국에서 2014년 발생한 성폭력 범죄 가운데 무고 비율은 1만건 중 49건(0.49%) 꼴에 그쳤다.

성범죄는 특히나 악질적인 범죄다. 피해자에게 정신적 트라우마를 안겨 남은 일생에 끊임없이 악영향을 미친다. 가해자가 증거불충분이라는 이유로 마땅한 죗값을 치루지 않는다면 더더욱 그렇다. 만일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사랑하는 연인, 가족, 친구가 범죄의 피해자라고 한다면, 성범죄 가해자들은 만번 죽여 마땅한 천인공노할 자들이다.

사회의 인식 개선도 필요하다. 용기 내어 범죄 사실을 고발한 피해자를 사회가 적극적으로 지지해야 한다. 그들의 주장을 듣기도 전에 ‘꽃뱀’이나 ‘무고’같은 말로 그들을 상처입히는 행위는 피해자들을 두번 죽이는 일이다. 

[관련기사]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학우들 마음속 ‘그림’으로 남은 대동제
2
[보도] 대동제, 이색 프로그램ㆍ부스로 열기 후끈!
3
[보도] 모두가 즐긴 축제, 쓰레기 처리 등 빈틈도
4
[보도] 개교 40주년, “이젠 자신감으로 100년의 도약을”
5
[보도] 함께 뛰며 하나되는 ‘한림 어울림 한마당’
6
[보도] 군 공백기 최소화, 이러닝 학점 취득
7
[보도] 학생·교직원·주민 한마음 산행 “개교 40주년 축하해요”
8
[보도] 다채로운 체험이 있는 박물관으로 오세요~
9
[보도] 빅데이터 시대, 데이터 분석 무상교육부터 자격취득까지
10
[시사] 곳곳에서 ‘히잡시위’, 이란 이슬람 정권 변화 생기나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혜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