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보도
4차 산업혁명의 VR, 우리 대학이 선보인다모든 학우들에게 개방되는 VR, 학생들의 창의적 소양강화 장려
김태윤 수습기자  |  bongKTY0614@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31  12:47: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지난달 28일 산학협력관 2층에서 VR(가상현실)롤러코스터를 체험하는 모습이다. 사진 박지현 기자

우리 대학이 캠퍼스라이프센터 2층과 산학협력관 1층에 VR(Virtual Reality)을 설치했다. 두 장소 모두 학생들에게 무료로 개방할 예정이다.

VR(가상현실)은 가상의 세계에서 사람이 실제와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최첨단 기술을 말한다. 우리 대학 LINC+사업단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인 VR을 직접 경험하게 해 학우들에게 신기술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조성한다.

캠퍼스라이프센터 2층에 위치한 VR ZONE은 모션인식센서를 이용한 세 가지의 콘텐츠를 전시한다. 첫번째 콘텐츠는 사람의 움직임을 이미지화 해 동작을 TV 화면으로 보여줘 모션인식의 발전을 강조했다. 두번째로, 우리 대학 건물 내부와 강원도 ‘이외수 전시관’ 등 360° 카메라를 이용해 직접 가지 않아도 확인 할 수 있는 콘텐츠다. 화면을 터치해서 넘기는 것이 아닌 양팔을 사용해 왼쪽 오른쪽으로 넘길 수 있다. 마지막으로 날아오는 닭을 잡는 ‘뭐양? 잡았닭! 죽었소..’ 게임이다.

양팔과 다리의 움직임을 모션인식센서를 이용해 진행하는 최첨단 기술과 게임이 접목된 콘텐츠다. 이 모든 콘텐츠는 우리 대학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제작한 작품이다. VR ZONE은 관리사생을 모집 한 후 바로 체험할 수 있으며, 이달 중순쯤으로 예정하고 있다.

또한 산학협력관 1층에 위치한 ‘Fab-Lab강원’은 현재 개방중이며 4D VR을 체험할 수 있다. 롤러코스터 및 레이싱 등 학생들이 다양한 VR기기를 언제든지 체험하고 교육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할 예정이다.

LINC+ 사업단 심재혁씨는 “무료로 개방되는 장소인데 잘 알려지지 않아 학우들의 참여가 적다”며 아쉬움을 보이며 학생들의 관심을 요했다.

김태윤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학생들 위한 청춘노선 11월 중으로 시행 연기
2
[보도] 4차 산업 시대를 선도하는 인재 양성
3
CEO 특강, 황윤익 쏘카 본부장과 양향자 부위원장 방문
4
중국 대만외 지역 교환학생 오리엔테이션
5
취업진로센터 ‘온라인 입사지원서 클리닉’ 진행
6
한림장학회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자리
7
[기획] 도서관 4층 자유롭고 편안한 공간 ‘창의공방’으로 탈바꿈
8
[기획] 학생생활관, 사생 불편 계속
9
[시사] 조국 후보, 법무부장관 될까
10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찬미(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