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
[기획] 장애인주차구역에 ‘양심장애’ 일반인 주차
한다녕 기자  |  danyeong4614@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9  06:43: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된 일반 차량을 보고 당황했어요.”

지난 5일 대학본부 뒤 장애인 주차구역에는 일반차량이 버젓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차에서 내린 차주는 아무렇지 않은 듯 부끄러움 없이 자리를 떠났다.

지난달 17일 춘천시 장애인복지과는 ‘장애인주차구역 일반차량 주차금지 홍보물’을 우리 대학에 전달했다. 춘천시의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 및 구역침범, 주차방해 신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올해 10월 기준으로 2천207건을 돌파할 정도다.

우리 대학 주차 공간은 총 750대의 차량을 수용할 수 있다. 이 중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은 총 21군데로 각 건물 입구 쪽에 1~2곳이 확보돼 있다. 장애인 전용 주차 공간에 주차를 하려면 시청에서 발급하는 장애인 주차증이 필요한데 장애인 주차증 없이도 주차를 하는 비양심적인 사례가 더러 보인다.

행정서비스팀에 따르면 주차 관리는 교내 근로 학생 2명이 교대로 순찰을 한다. 이들은 오전과 오후 각각 최소 1회에서 최대 5회 정도 주차 위반 차량을 살핀다. 행정서비스팀은 춘천시에서 장애인주차구역 관련 공문이 내려오면 교수와 교직원 등에게 공지한다. 장애인 주차구역은 비정기적으로 행정서비스팀 직원이나 주차관리사무소에서 주차된 차량이 보일 때 차주에게 연락해 차량이동을 권고한다. 또, 이를 방지하기 위해 장애인주차구역 일반차량 주차금지 현수막을 교내에 부착했다.

고석복 행정서비스팀장은 “사회적 약자가 주차 공간을 잘 이용할 수 있도록 스스로 판단해 배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다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한강전, 2년만에 우승 깃발 탈환
2
[보도] 복수전공 · 부전공 취소 및 전환 신청 기간 오는 15일에 마감
3
[보도] 박물관의 자랑 ‘문화콘텐츠 메이커스’ 폭발적 인기
4
[보도] ‘2019 Hallym SW Week’ 성황리에 마무리
5
[보도] ‘인문대학 학술 공모전’ 국문·영문·철학 등 6개 학과 11개 행사 개최
6
[보도] 사회복지 4.0, 사회복지대학원 초청 특강 열려
7
[기획] 축구ㆍ농구ㆍ풋살ㆍ스케이트보드장 만들어 ‘체덕지’ 실현
8
[기획] 장애인주차구역에 ‘양심장애’ 일반인 주차
9
[기획] 미래 창업가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 탄생의 기회
10
[시사이슈] 시청자 투표결과 조작, 일부 참가자에 특혜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찬미(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