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동아리ZIP!] 공연 동아리 - 두레박, 봉현회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29  08:32: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두레박

   
▲ 지난해 정기공연 무대

동아리 소개
두레박은 물을 퍼 올리는데 사용되는 바가지를 의미합니다. 이와 같이 두레박은 공연동아리로서 노래를 좋아하는 모든 학우들을 수용하고자 합니다. 일년 동안 세번의 버스킹과 한번의 정기공연이 준비돼 있고, 매주 두레박 출신 보컬 선생님의 레슨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상 깊었던 활동
노래를 좋아해서 입부했기 때문에 버스킹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버스킹을 함께 준비하면서 동아리 부원들과 친해지는 계기가 되어 좋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버스킹 무대에 섰을 때 많은 이들이 계단에 앉아 노래를 귀담아 주시는 그 벅찬 감정을 잊을 수 없습니다. 노래를 좋아하는 다른 학우들도 저와 같이 무대에 대한 좋은 감정을 느껴봤으면 좋겠습니다.
 

   
▲ 매주 진행되는 보컬 레슨

향후 계획
학과 동아리로 시작한 두레박의 규모가 커지면서 공연진과 스태프의 역할을 나누는 것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공연진은 무대를 준비하면서 노래 부르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고, 스태프는 음향과 조명 등에 대한 무대 진행을 전반적으로 맡기 때문에 공연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봉현회

   
▲ 신입생 트레이닝

동아리 소개
봉현회는 ‘봉의산 현악기 회’의 줄임말로 클래식 기타 동아리입니다. 클래식 곡 이외에도 가요, 지브리, 영화 OST 등 여러 장르의 곡을 연주합니다. 기타를 처음 접하는 학생들에게도 쉽게 알려 주고 매 학기마다 정기 연주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학기 중에는 MT를 가고 방학에는 위크샵도 갈 예정입니다.
 

인상 깊었던 활동
아무래도 준비기간이 제일 길었던 연주회가 아닐까 싶습니다. 연주회를 준비하며 매주 동아리 부원들과 합을 맞춰보고 평상시에는 개인연습을 하며 나날이 늘어가는 실력에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부원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자연스럽게 추억도 많이 남았습니다. 연주회가 끝나고 지금까지 했던 노력의 흔적들이 남아있어 여운이 쉽사리 가시질 않아 인상 깊었습니다.
 

   
▲ 정기연주회

향후 계획
앞으로는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클래식 기타에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해볼 예정입니다. 또한, 클래식 기타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력을 사람들이 더 잘 느낄 수 있도록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연주회를 포함해 다양한 기타 연주를 선보이는 연주활동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땀과 열정으로 달린다…‘Intramural League’ 개막
2
[보도] 인문대 보궐선거, 단일후보 ‘ZOOM:IN’ 출마
3
[보도] 춘천 대표 축제 함께 만들어가는 ‘깨비짱’모집
4
[보도] 돌아온 동아리페어에 캠퍼스 ‘북적’
5
[보도] “훌륭한 책은 반복적 노동의 결과”
6
[보도] 노래로 하나되는 한림합창단으로 모여라
7
[기획] 글 첨삭·말하기 지도상담, 학생들 소통 역량 키운다
8
[보도] “하루 감사글 5개·선행 1개씩 실천”
9
[보도] 일송기념도서관, 22~31일 도서축제 열린다
10
[시사] 공장 2곳에 불, 58시간 만에 진화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