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더 이상 야구점퍼만이 ‘과잠’이 아니다
김다솜 기자  |  kd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3  22:48: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소위 ‘과잠’이라 하면 야구점퍼 형태의 옷을 일컬었지만, 최근엔 이를 입는 대학생들이 많이 늘어나 보편화 되면서 일부 학생들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따뜻함,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바람막이나 패딩 등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바람막이의 경우 본래 야구점퍼보다 1~2만 원 가량 저렴해 수요가 늘고 있으며, 패딩은 가격 면에서는 더 비싸지만, 보온성이 뛰어나고 진부할 수도 있는 야구점퍼와 차별화를 시키기 위해 입기도 한다. 

단체복 전문 업체인 S 사이트의 관계자는 “야구점퍼 외에 겨울용 바람막이나 롱패딩도 많이 판매된다”며 “롱패딩에 자수를 새기는 주문도 적잖이 들어온다”고 말했다. 롱패딩의 경우 일명 ‘돕바’라고 불리는데, 이는 일본식 발음으로 영어로는 퍼(topper) 또는 톱코트(topcoat)라고 하여 맨 위에 걸치는 코트, 외투, 패딩 등을 의미한다. 

또 다른 단체복 쇼핑몰인 L 사이트의 관계자는 “다른 업체에선 야구점퍼 주문이 많다고 알고 있지만, 우리 업체는 야구점퍼를 판매한 지 얼마 안 돼 그보다는 바람막이 주문이 훨씬 많은 편이다”고 말했다. 이어 “‘사우스플레이’(해외 아웃도어 브랜드) 디자인의 점퍼도 요즘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점점 많은 학생이 진부한 디자인보다 소속 단체의 개성을 보여줄 수 있는 과잠을 원하게 되면서 그에 따라 디자인도 다양해져 독특한 무늬, 화려한 색깔, 로고 등 디자인도 참신하게 변화하는 추세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학우들 마음속 ‘그림’으로 남은 대동제
2
[보도] 대동제, 이색 프로그램ㆍ부스로 열기 후끈!
3
[보도] 모두가 즐긴 축제, 쓰레기 처리 등 빈틈도
4
[보도] 개교 40주년, “이젠 자신감으로 100년의 도약을”
5
[보도] 함께 뛰며 하나되는 ‘한림 어울림 한마당’
6
[보도] 군 공백기 최소화, 이러닝 학점 취득
7
[보도] 학생·교직원·주민 한마음 산행 “개교 40주년 축하해요”
8
[보도] 다채로운 체험이 있는 박물관으로 오세요~
9
[보도] 빅데이터 시대, 데이터 분석 무상교육부터 자격취득까지
10
[시사] 곳곳에서 ‘히잡시위’, 이란 이슬람 정권 변화 생기나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혜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