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취업
[영화로 보는 한 주의 외국어 회화]‘카(Car)’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4  10:26: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리는 ‘빨리빨리’ 문화에 익숙해져 있다. 무슨 일을 하더라도 무조건 빠르게 해결하려 하고 여유를 잊은 채 살아간다. 가끔은 삶의 여유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천천히 걷다 보면 분명 남들이 놓치는 것을 잡아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영화 ‘카’에서 따온 이번 명대사는 “바로 옆으로 지나가면서 무엇을 놓치고 있는지도 모르고 있어. 가끔은 느리게 가는 것도 좋은 것 같아”다. 이 문장을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네 가지 언어로 준비했다.
발걸음을 재촉해 앞으로 나아가기보다 한 번쯤은 주변을 살피며 걸어가 보자. 이파리에 맺힌 이슬방울, 예쁜 꽃 한 송이가 당신을 기다릴지 모른다.

<한국어>
바로 옆으로 지나가면서 무엇을 놓치고 있는지도 모르고있어.
가끔은 느리게 가는 것도 좋은 것 같아.

   
 

<영어>
I don't even know what I'm missing by walking right by.
Sometimes it's also good to go slowly.

<중국어>
在旁边过去、还不知道错过什么。偶尔慢慢走也很好
(재팽변과거 환부지도착과십마 우이만만주야흔호 )
zài pángbiān guòqù hái bù zhīdào cuò guò shénme ǒuěr mànmàn zǒu yě hěn hǎo
짜이 팡비엔 구오 취 하이 부 즈따오 추오 구오 션머 오우얼 만만 조우 예 헌 하오

<일본어>
横になっていて、何を逃しているのか分からない。
たまにはゆっくり歩いてもいい。
요코니 낫테이테 난오 노가시테이루노카 와카라나이
타마니와 윳쿠리 아루이테모 이이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한림합창단 창단 공연, 400여명 “앵콜~”
2
[한림의 천사를 찾아서] 천사가 되는 세가지 방법
3
캠퍼스라이프의 꽃, ‘Intramural League’
4
1인미디어실 생긴다
5
소프트웨어 주간 전시회 오픈소스 유사작품 논란
6
복전필수 1년, 차별 느끼는 복전생 ‘부지기수’
7
김중수 총장, 학생대표자ㆍ교환학생과 연이어 간담회
8
‘동아리에 자유’ 동아리연합회 ‘Free:덤’ 당선
9
[시사] 고액·상습체납 7천158명 공개…올해 총 체납액 5.2조 “추적조사 강화하고 체납액 징수 노력할 것”
10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찬미(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