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교양
[한림의 박물관 소장품] 분청사기 귀얄무늬 대접(粉靑沙器大楪) 분청사기 자라병(粉靑沙器扁甁)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7  08:16: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번에 소개할 소장품은 분청사기입니다. 분청사기는 분장회청사기(粉粧灰靑沙器)의 줄임말로, 회청색 바탕흙으로 그릇의 형태를 빚고 그 위에 하얀 흙(白土)를 발라 분장한 뒤 유약을 씌워 구운 도자기를 말합니다.

분청사기는 고려 청자의 뒤를 이어 14세기 후반에 등장하여 15∼16세기에 걸쳐 약 150년간 유행했습니다.
분청사기는 하얀 흙을 바르는 기법과 무늬를 표현하는 기법에 따라 다양하게 불립니다. 분청사기 귀얄무늬 대접은 귀얄 기법을 사용하였는데, 귀얄 기법이란 돼지 털이나 말총 등으로 만든 '귀얄'이라는 붓에 하얀 흙을 묻혀 그릇 표면에 바르는 기법입니다. 회청색 또는 회백색 바탕흙 위에 귀얄 붓으로 힘 있고 빠른 속도로 하얀 흙을 바르기 때문에 거칠게 칠한 붓 자국에서 강렬한 속도감과 생동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분청사기 자라병은 자라가 엎드려 있는 것과 같이 납작하고 둥근 몸체에 짧은 주둥이가 달려 있습니다. 이 자라병은 분장 기법을 사용하여 그릇을 표면을 장식했습니다. 분장 기법은 하얀 흙물에 그릇을 덤벙 담갔다 꺼낸다고 해서 ‘덤벙 기법’이라고도 합니다. 분장 기법은 귀얄과 같은 붓 자국이 없어 마치 백자와 비슷한 느낌을 줍니다.

귀얄 기법과 분장 기법은 15세기 말에서 16세기 전반에 단독으로 유행하기도 했으나, 대개의 경우에는 뽀족한 도구로 무늬를 내는 조화박지(彫花剝地) 기법이나 철분이 많은 안료로 그림을 그린 철화(鐵畫) 기법으로 무늬를 표현하기 전에 바탕을 만드는 데 사용하였습니다.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전공박람회, 53개 전공 1천여명 상담 진행
2
[보도] 학생생활관 1인 사생실 시범 운영
3
[보도] 해외 취업의 길잡이 ‘글로벌 주간’ 특강
4
[보도] 한강을 따라 인문학을 되짚어 보다
5
[보도] “자기 삶의 주체가 돼 방향성 잡아가야”
6
[보도] “기업이 원하는 인재는” 25일, 명사특강 열려
7
[기획] 전공능력 중심 교육체계, ‘Hi FIVE’ 운영된다
8
[보도] 동아리들의 잔치 ‘클립 오락관’
9
[보도] 봉사시간 채우고 학점 받자 ‘자율형봉사인증’
10
[시사] ‘루나ㆍ테라’ 폭락… 무너지는 코인 시장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혜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