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한림의 박물관 소장품] 이매계가 쓴 자작시(李梅溪筆 漢詩卷)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31  12:1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이매계(李梅溪), 392×28.5㎝, 종이

이번에 소개할 소장품은 일본에서 활약한 조선인 유학자인 이매계(1617~1682)가 쓴 한시 두루마리입니다.

이매계는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곽재우(郭再祐)를 따라 진주성 전투에 참여했다가 포로로 잡혀간 유학자 이진영(李眞英, 1571~1633)의 아들입니다. 이진영은 일본 기슈(와카야마[和歌山]의 옛이름)에서 조선의 성리학을 전파하였고, 기슈를 다스리던 번주(藩主)이자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의 10남인 도쿠가와 요리노부(德川賴宣)에게 학문을 강의하는 시강(侍講)으로 초빙되었습니다. 이매계는 부친으로부터 학문을 이어받아 도쿠가와 요리노부의 아들인 도쿠가와 미쓰사다(德川光貞)의 교육을 담당하였으며, 당시 일본 8대 유학자 한사람으로 꼽혔습니다. 이매계가 1660년에 지은 ‘부모 모시는 글(父母狀)’은 이후 와카야마의 교육헌장이 되었습니다.

1655년 조선통신사의 종사관으로 참여한 남용익(南龍翼)이 기록한『부상록(扶桑錄)』에서 이매계가 조선통신사를 만나 고국 조선에 대한 그리움을 전하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고 전합니다.

이 두루마리에 쓰여진 한시는 이매계의 자작시로 추정되며, 봄날의 정서를 표현하였습니다. 빠른 속도로 흘려 쓴 행서(行書)의 글씨에서 힘찬 필력과 숙련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2024 대동제...한림人들은 ‘싱글벙글’
2
[보도] 변화 가져간 축제 진행 방식 ‘엄지척’
3
[보도] 전공박람회, 진로상담·체험 ‘일거양득’
4
[보도] 현직 종사자와 만남, ‘미니 비전 페어’ 열려
5
[보도] 전공 바꾸고 싶다면 27일부터 신청
6
[기획] 오결제ㆍ개인통장 혼용 등 곳곳에서 ‘삐걱’
7
[보도] 대학 넘어 지역 취업까지 돕는 ‘일자리플러스센터’
8
[보도] 지역정주센터, 지역상생의 첫 발걸음 내디뎌
9
[사회] 교육도시 춘천 ‘지역과 대학이 협력하는 선순환 체제 만들 것’
10
[보도] “110년 만에 제자리 찾은 오대산사고본”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성민(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