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사설] 대학축제, ‘논쟁’보다 ‘즐김’으로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20  07:39: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리 대학 일년 중 가장 시끌벅적한 기간 ‘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3일간의 축제 기간은 학우들의 젊음과 활기를 느끼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낮에는 부스에, 밤에는 대운동장과 주점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다들 하나같이 웃음꽃이 핀채 그 순간을 즐겼다. 특히 연예인들과 함께 무대를 만들어가는 학우들의 모습을 보면 마음 한곳에 찡한 무언가가 올라오기도 했다.

축제는 학우들이 만들어간다. 축제에서 빠지면 섭섭해진 ‘기담(기초교육관 담력훈련)’이나 우리 축제의 귀여운 마스코트 ‘덕림이’ 등 모두 학우들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아이템들이다. 특히 덕림이는 오는 연예인들마다 언급하기도 하고, 굿즈를 만들어 팔며 학우들의 사랑을 독차지 중이다.

또 가요제 ‘나는 가끔 노래를 부른다’와 댄스 경연대회 ‘나는 슬플 때마다 춤을 추곤 해’ ‘천하제일 뻥쟁이 대회’와 ‘멍때리기 대회’까지 끼를 가진 학우들 덕분에 행복한 축제를 연출했다.

우리 대학의 축제는 규모도 점점 성대해진다. 춘천 FCㆍ춘천 시민 구단ㆍ춘천 인형극제 등 교외 단체들의 부스 참여는 지역 사회와 윈윈하며 볼거리, 즐길거리를 늘려주는 효과도 보이고 있다. 풍성한 축제가 되면 행복도 늘어날 것이다.

이렇게 행복한 축제에 이면도 존재한다. 매년 축제마다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초청 가수 라인업에 대해 설전이 이어진다. 이는 당대 최고 탑스타들이 오길 바라는 학우들의 마음과 여러 현실적 부분이 맞부딪혀 생기는 갈등이다. 필자가 입학한 이후로 학교를 다니며 늘 본 갈등이다. 그러나 연예인이 오면 다들 행복하게 그 시간을 즐긴다. 사소한 감정싸움은 그만하고 말 그대로 다들 축제의 장을 즐기길 바란다.

젊음이 살아 숨 쉬는, 우리 대학 축제를 사랑하자.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특별호] ‘의료ㆍ교육 선구자’, 윤대원 일송학원 이사장 별세
2
[특별호] 故 윤대원 이사장 영결식ㆍ고별식 엄수
3
[특별호] 생명의 최전선에서 인간애를 실천하다
4
[특별호] 의사 윤대원 교육인으로 변모, ‘마이티 한림’ 만들어
5
[특별호] 일송학원 도헌 윤대원 이사장 추도사 - 최양희 한림대학교 총장
6
[특별호] 일송학원 도헌 윤대원 이사장 추도사 - 송호근 한림대학교 도헌학술원장
7
[특별호] 일송학원 도헌 윤대원 이사장 추도사 - 이재준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장
8
[특별호] 일송학원 도헌 윤대원 이사장 추도사 - 이한길 한림대학교 총학생회장
9
[특별호] [사진기획] 인간애 실천한 경영인 도헌을 기리며
10
[보도] 글로컬대학 비전 선포식, ‘한림의 미래를 논하다’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성민(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