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사설] 무지는 공격해도 될 이유가 아니다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1  10:36: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지의 대상은 두려운 존재다. 예로부터 정체를 알 수 없는 타자나 자신들의 식견으로 가늠할 수 없는 존재는 경계의 대상이었다. 경계 자체는 위험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방어기제기 때문에 딱히 나쁜 행동이 아니다. 오히려 인류가 지금까지 살아남는데 공헌했다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경계에 그치지 않고 다른 존재를 해코지하는 것은 지나치다. 자신의 상식으로 이해가 불가능하다면 대상을 탐색하고 분석하는 일이 선결돼야 한다. 상대를 알아보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은 채 추측만으로 단정짓고 공격하는 행위는 상식과 지성이 부족한 야만인들이나 하는 짓이지 지성인의 행동이 아니다.

이제는 정신질환자들을 보는 시선이 바뀌어야 한다. 그들은 누군가에게 위협을 가하는 범죄자가 아니다. 범죄율도, 흉악범죄율도 현저히 낮다. 오히려 약자 중 약자다. 사회적 시선이 그들을 괴롭히고 있기 때문이다. 몸이 아프면 병원을 가듯 정신이 아파 병원을 가는 일도 자연스러운 일이거늘, 유독 그들에게만 낙인을 찍는 사회는 비정상이다.

죄를 묻지 말자는 말이 아니다. 죄인은 마땅히 죗값을 치러야한다. 그러나 ‘열명의 죄인을 놓치더라도 한명의 억울한 이를 만들지 말라’는 격언을 상기해야한다. 아무런 죄도 짓지 않은 이들을 죄인취급 한다면 그들의 가슴에 맺힐 원통함의 크기는 가늠조차 할 수 없을 것이다.

언론도 책임감 있는 보도를 해야 한다. 속보에만 혈안이 돼 기본적인 이해도 없이 무책임한 기사를 써내는 일은 환자에 대한 인격살인이다. 이미 한국기자협회 인권보도준칙에는 “인권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용어 선택과 표현에 주의를 기울인다”는 구절이 있다. 스스로 정한 준칙조차 지키지 못한다면 기자가 존재할 이유가 무엇이 있겠는가. 기성 언론의 책임감 있는 보도를 촉구한다. 

[관련기사]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 그 마지막 이야기
2
한국전통 문양 만들기 시민·외국인 학생들 ‘성황’
3
2019학년도 예결산 심의 결과 발표
4
한 학기 한번 소속변경 기간, 신중한 선택 필요
5
총학 중간 공약 점검, 이행된 것보다 논의할 게 더 많아
6
디지털 인문예술 전시회 개최, 30일 시상식 진행
7
더 편하게, 더 쉽게 춘천 곳곳을 누비게 되다
8
교내 성문화 실태 보니…성희롱·추행·폭행 ‘다섯명 중 한명 꼴’
9
중국·대만 외 지역 교환학생 설명회 열려
10
캠퍼스라이프센터 독서 문화 공간, 같이 읽고 나눠보는 공유의 장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찬미(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