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사설] ‘민간인’ 죽어 나가는 ‘폭격’ 멈춰야
한림학보  |  news@hally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05  07:22: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폭격을 이어가며 민간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달 24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침공 당일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 ‘특별 군사작전’을 승인했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시작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국가안보국방위원회를 소집하고 우크라이나 전역에 계엄령을 선포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제2도시 하르키우 등 주요도시들을 겨냥해 공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이에 우크라이나는 필사적으로 저항하며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는 유치원ㆍ병원ㆍ아파트 단지 등 민간인 시설에 폭탄과 미사일을 발포해 우크라이나의 수많은 민간인들이 다치고 숨졌다.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 공격은 국제인도법에 위반되는 엄연한 ‘전쟁범죄’ 행위다.

국제 사회의 반발에도 러시아는 공세를 굽히지 않고 있다. 유엔(UN)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이달 1일 자정까지 민간인 227명이 사망하고 525명의 부상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개전 이후 약 2천명의 민간인이 러시아의 공격으로 사망했다.

한편, 러시아는 핵 위협도 서슴지 않는다. 핵보유국이라면 지켜야 할 핵확산금지조약(NPT)을 무시하고 비핵국가에 핵무기를 앞세워 우크라이나를 협박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민간인 피해가 발생할지 모른다. 지금도 도시와 민간인 시설에 무차별 폭격이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는 전쟁을 하루 빨리 중단해야 한다. 또 민간인ㆍ피란민들에 대한 국제 사회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때이다 

한림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보도] 전공박람회, 53개 전공 1천여명 상담 진행
2
[보도] 학생생활관 1인 사생실 시범 운영
3
[보도] 해외 취업의 길잡이 ‘글로벌 주간’ 특강
4
[보도] 한강을 따라 인문학을 되짚어 보다
5
[보도] “자기 삶의 주체가 돼 방향성 잡아가야”
6
[보도] “기업이 원하는 인재는” 25일, 명사특강 열려
7
[기획] 전공능력 중심 교육체계, ‘Hi FIVE’ 운영된다
8
[보도] 동아리들의 잔치 ‘클립 오락관’
9
[보도] 봉사시간 채우고 학점 받자 ‘자율형봉사인증’
10
[시사] ‘루나ㆍ테라’ 폭락… 무너지는 코인 시장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혜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