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교양] [색깔의 인문학] 중국 역사상 최대 반란은 노란 두건 쓴 황건적의 난 청말 ‘의화단의 난’ 때도 반란군은 노란 천 몸에 감아
지난 2006년 개봉한 중국·홍콩 합작 영화 ‘황후화(Cures of the Golden Flower)’는 중국인들의, 아니 중국 황실의 지극한 노란색 사랑을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이다. 당시, 주윤발과 공리, 주걸륜 등 호화 캐스팅으로 큰 화제를 모았
한림학보   2020-09-05
[오피니언] [한림원]떠나가는 것에 대한 슬픔
이별은 슬프다. 아마도 다시는 볼 수 없다는 안타까움과 두려움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잠시 헤어질 때는 다시 만날 날을 기대하며 그 아픔을 이겨낸다. 아들이 군대 갈 때 긴장한 모습에 마음이 아팠지만 군복무가 끝나면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을 알기에 담
한림학보   2020-09-05
[오피니언] [사설]고삐를 조일 때
제압할 때다.정부는 지난 4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 시행 방침을 발표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3일과 4일 신규 확진자는 각각 195명, 198명으로 100명대에 돌입했지만 200명에 가깝다.수도권 2.5단계 1주일 연장 오는 13일까
한림학보   2020-09-05
[오피니언] [사설]역경 속 진화하는 ‘Hallymer’
코로나19가 재확산된 지난달, 우리 대학은 여러 염려 속 개강했다. 실험, 실습 제외 전면 비대면을 실시했지만, 여전히 대면 강의 19.7%로 바이러스 감염의 긴장을 늦출 수 없다.신입생은 다시 못 올 대학 1학년 1학기의 캠퍼스 라이프를 경험하지 못
한림학보   2020-09-05
[문화] [문화] 내 성격이 궁금할 때?! 재미로 보는 MBTI 테스트!
“집 떠나와 경춘선 타고 기숙사로 가는 날~♪”한림와트 기숙사 배정 발표되기 1분전. 째깍째깍 이번 학기에는 마법의 분류 모자가 MBTI 성격별로 기숙사를 배정해준다! 한림와트의 기숙사는 그리핀도르, 슬리데린, 레번클로, 후플푸프로 나뉜다. 과연 우리
한림학보   2020-09-05
[문화] [문화] 본보 기자들이 뽑은 문화 Best Pick!
문정희기자 PICK!- 코로나19 속 작은 힐링, 영화 ‘리틀 포레스트’‘리틀 포레스트’는 많은 공감과 위안을 주는 힐링 영화다. 주인공 ‘혜원’은 바쁜 도시생활에서 벗어나 시골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행복을 찾아나간다.영화는 3가지 매력 포인트가
한림학보   2020-09-05
[시사] [시사상식]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1.전월세전환율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월세를 전세금과 보증금의 차액으로 나누고 100을 곱해 산출된 월세이율을 12개월로 곱해 연이율로 계산한다. 전월세전환율이 높은 것은 전세에 비해 상대적으로 월세부담이 크다는 뜻이다. 정부가
한림학보   2020-08-29
[교양] [색깔의 인문학] ‘적(赤)’, ‘자(紫)’, ‘홍(紅)’ 같은 붉은 색에 비해 단 하나의 글자만 존재하는 색, ‘누를 황(黃)’
무더위 속에 어느덧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 8월말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을 학기에는 잠잠해질줄 알았건만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어쩌랴? 쇼는 무대에 올려야 하고 학생은 마땅히 공부해야 하는 법. 비단, 학생뿐만이 아니다.
한림학보   2020-08-29
[오피니언] [한림원] 또 한번의 비대면 강의를 앞두고
반년 가까이 코로나-19의 집요한 공세 속에 웅크리고 살다보니 가끔 코로나 이전의 삶이 아득하게 느껴진다.‘격리’와 ‘비대면’ 같은 낱말들이 지겹도록 친숙해진 것도 같다. 평생 코로나와 같이 살 준비를 해야 한다는 섬찟한 경고의 소리도 들린다. 마스크
한림학보   2020-08-29
[오피니언] [사설] 애꿎은 새우 등만 터진다
모두가 만족하기란 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정부의 의사 추가 양성을 위한 의대 정원 확대 및 지방의 부족한 의사 수 해결을 위한 ‘지역의사제’ 정책은 의료계의 입장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의료계는 지난 14일 전국 의사 제1차 총파업에 돌입했고 정부와
한림학보   2020-08-29
[오피니언] [사설] 지속된 소통은 견고한 신뢰를 만든다
2020년 1학기는 코로나19로 대학 내 모든 상황이 마비됐으며 전례 없는 상황 속 모두가 혼란을 겪었다. 그리고 아직 현재진행형이다.지난달 12일 대면 수업에 비해 질이 떨어진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제 값에 주고 강의를 들어야 하는지의 의문점 등이
한림학보   2020-08-29
[기획] [기획] 혐오 , 선동이 난무하는 에브리타임
지난 3일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타)에 “학생의 동의 없이 대면 시험을 치룰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이 올라왔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많은 학우들은 “장난하냐”며 대학에 대한 비난을 표했다.하지만 이는 가짜뉴스였다. 기말고사 대면 시험
한림학보   2020-06-06
[시사] [시사상식]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비말 차단용 마스크숨쉬기 불편한 KF80·94·99와 같은 보건용 마스크를 대신하기 위한 조치로, 의료진들이 착용하는 덴탈(수술용) 마스크를 일반인용으로 만든 마스크이다. 덴탈 마스크처럼 호흡이 편하면서도 덴탈 마스크와 비슷한 수준의 먼지 차단 능력과
한림학보   2020-06-06
[교양] [색깔의 인문학] 노란색 ‘스폰지밥’의 바닷속 집은 파인애플
노란 과육에 있어서는 망고와 함께 1, 2위를 다투는 과일. 남아메리카가 원산지이지만 아메리카보다 말레이반도와 타이완, 그리고 하와이에서 더욱 널리 재배되는 과일이 파인애플이다. 그런 파인애플은 바나나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에서도 제주도와 강원도 등에서
한림학보   2020-06-06
[오피니언] [옴부즈맨] 코로나19와 한림학보의 존재 이유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세상의 격변을 얘기들 한다. 기원전 기원후처럼, BC(Before Corona19), AC(After Corona)와 같은 재치있는 구분도 나온다. 상당한 과학적 근거들이 코로나19는 무분별한 개발과 파괴를 일삼은 탐욕적인 현
한림학보   2020-06-06
[오피니언] [사설] 갈등의 피해자에서 균형의 중심으로
세계질서의 패권을 두고 미국과 중국, 두 강대국이 기싸움을 펼치고 있다. 양국은 한국을 상대로 서로 줄다리기 하며 마치 어린 아이처럼 ‘너는 내편이지?’라는 유치한 싸움을 하는 듯 해 보인다. 그러나 이 유치해 보이는 싸움에 정작 한국은 고래 싸움에
한림학보   2020-06-06
[오피니언] [사설] 비난과 분노로 얼룩진 대학
한 학기가 이렇게까지 정신없던 적이 있었던가.코로나19로 전국 대학은 몸살을 앓고 있다. 우리 대학 역시 사상 초유의 사태에 혼란을 겪었다. 지난달 11일부터 실험ㆍ실습이 불가피한 강좌들에 한해 대면 강의를 진행했다. 이에 대한 학우들의 반응은 부정적
한림학보   2020-06-06
[시사] [시사상식]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하는 기관을 수립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이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지난달 28일 홍콩보안법을 압도적 찬성으로
한림학보   2020-05-30
[교양] [색깔의 인문학] 노란 과일 바나나, 레몬, 망고의 원산지는 동남아
지난 시간에는 불교와 음식을 중심으로 한 동양의 노란색 사랑에 대해 알아봤다. 이번에는 그 후속편이다. 동양의 남다른 노란색 사랑을 실증하는 또 하나의 기제는 국기이다. 실제로 노란색은 아시아, 그 가운데에서도 특히 동남아시아에서 애용되는 으뜸 색깔이
한림학보   2020-05-30
[오피니언] [전지적 독자 시점] 덕질이 세상을 이롭게 하리라
‘덕질’이란 팬(fan)을 뜻하는 인터넷 용어인 ‘덕후’와 어떠한 행동을 뜻하는 ‘-질’의 합성어로 누군가의 팬활동을 하는 것을 뜻한다. 대중문화에서 이러한 ‘덕질’의 역사는 과거 80년대 이른바 ‘오빠부대’가 그 시초라고 할 수 있다. 조용필, 전영
한림학보   2020-05-3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혜수(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