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 [사설] 미흡한 교내 시설 관리체계 개선돼야
교내 시설 문제가 연달아 터지며 학우들이 고통 받고 있다. 미뤄왔던 시설 보수가 이제야 드러난 셈이다.최근 들어 교내 곳곳에서 시설 문제로 불편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다. 시작은 누수였다. 캠퍼스라이프센터(CLC)를 비롯해 대학 본부, 의학관
한림학보   2023-09-16
[오피니언] [사설] 손뼉도 맞아야 소리가 난다
신문의 존폐는 단순히 본보만의 문제가 아니다. 모든 신문 언론사, 대학 언론들이 이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 대중들은 신문 지면에 싫증이 났으며 이에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하는 것이 이들 모두의 숙제다.3대 메이저 신문사인 ‘조·중·동’은 온라인 플랫폼부
한림학보   2023-09-16
[문화] [문화 두드林] 건강
[지금도틀리고그때도틀렸던]홍상수 감독은 분명 우리나라 영화사에 있어 위대한 이름이다. 새로운 영화를 갈구하던 시절 나에게 홍 감독은 한번쯤 경험해보고 싶은 체험이었다.영화는 두가지 파트로 나뉜다. 다른 선택을 했을 때 펼쳐지는 평행세계 같은 느낌이다.
한림학보   2023-09-16
[문화] [도전! 장원급제] 만남
한림학보   2023-09-16
[시사] [시사]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1. 매카시즘매카시즘은 1950년대 미국에서 일어난 반공사상이다. 현재는 반공주의 성향이 강한 집단에서 정치적 반대자나 집단을 공산주의자로 매도하려는 태도를 말한다. 1950년대 미국 위스콘신주 출신의 공화당 상원의원 매카시가 국무부의 진보적 인사들을
한림학보   2023-09-09
[교양] [숫자의 인문학] 전설과 사실이 뒤얽혀 신비스럽기 그지 없는 그리스의 수학자이자 철학자였던 피타고라스
지난 시간에는 수에 얽힌 여러 에피소드 가운데 소수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해 봤다. 이번에는 수와 수학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역사적인 인물, 피타고라스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가 수와 수학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높기에 앞으로 세 차례에 걸쳐 피타고
한림학보   2023-09-09
[오피니언] [한림원] 나를 사랑하고 몸과 마음근력을 키워 노화를 예방하자
올해 60살이 되었는데 다들 세번째 20살이라고 합니다. 주역에서는 육십갑자라고 해서 태어날 때와 같은 계묘년이 왔다는 의미이자 이 정도 나이가 되면 인생이 크게 새롭게 바뀐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요즈음 같이 100세 시대니 120세 시대니 하는 때
한림학보   2023-09-09
[오피니언] [사설] 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할 때
교권 추락에 대한 분노가 결국 교사들을 거리로 나서게 했다. 이는 예견된 결과였다. 통계자료뿐만 아니라 예능이나 유튜브 등 미디어에서도 교권이 얼마나 떨어졌는지 볼 수 있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었던 셈이다.교육청과 국회, 정부 등에게는 골
한림학보   2023-09-09
[오피니언] [사설] ‘화동, 2571’ 개장하면 만사형통일까
위탁기관 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는 ‘화동, 2571’이 어떻게 해서 운영을 시작하더라도 잘 굴러갈지는 의문이다.‘화동, 2571’는 먹거리 산업 관련 청년창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먹거리 기반 관광자원을 육성한다는 취지는 좋으나 취지만 좋아 보인다.
한림학보   2023-09-09
[문화] [문화 두드林] 하늘
[몸은 영화관에 있어도 마음은 하늘 위로]파란 하늘 위로 훨훨 나는 꿈을 꾼 적이 있을 것이다. 물론 이는 거북이의 노래 ‘비행기’의 가사를 인용한 것이지만 누구나 한번쯤은 하늘을 날고 싶어한다.‘탑건: 매버릭’이 훌륭한 점은 영화관 안에서 실제로 전
한림학보   2023-09-09
[문화] [도전! 장원급제] 친구
한림학보   2023-09-08
[시사] [시사] 신문에서 보는 시사상식
1. 미나마타병수은중독 때문에 발생하는 신경계 질환이다. 입술, 혀, 손발을 비롯해 사지가 떨리며 정신이 혼란 상태에 빠지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1956년 일본의 구마모토현 미나마타시에서 메틸수은이 포함된 조개 어류를 먹은 주민들에게서 집단적으로 원인
한림학보   2023-09-02
[교양] [숫자의 인문학] 독특한 성질 덕에 암호학에서 유용하게 활용되는 소수 영화에서도 외계인이 보내는 메시지 수단으로 등장해
지난 시간에는 숫자와 관련된 인류의 문화와 문명에 대해 간단히 알아봤다. 이번 주에는 지난 주에 언급했던 소수 이야기이다.소수는 자신과 1 이외에는 다른 어떤 수로도 나눠지지 않는 수이다. 한데 이러한 소수는 법칙 또한 없기에 우리는 소수의 이 같은
한림학보   2023-09-02
[오피니언] [한림원] 야구 좋아하세요?
야구20명의 바보들이공 하나 못 잡고,공 하나 못 치고,공 하나 못 던지는걸오늘도 수백만의 바보들이 보고 있다.내일은 안 봐야지내일은 안 봐야지오늘 선발은 누구냐이 유망주 터질 때가 됐어터지는 건 내 마음그깟 공놀이여러분이 이 시를 안다면 야구를 아주
한림학보   2023-09-02
[오피니언] [사설] 정권 따라 바뀌는 역사, 과연 언제까지?
국방부와 육군사관학교가 갑작스레 독립 영웅들의 흉상 철거를 발표했다. 가장 논란이 되는 것은 홍범도 장군으로, 국방부는 홍범도함의 명칭마저 교체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국방부는 홍범도 장군의 공산당 활동 이력을 문제 삼았다.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과
한림학보   2023-09-02
[오피니언] [사설] 학군단 지원률, 정부부터 바뀌어야
병장 월급이 100만원을 육박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또 개인 핸드폰 사용도 허용됐다. 이제 장교와 병사는 별다를게 없어졌다. 이에 학군단의 메리트도 함께 없어졌다. 많은 대학생들이 졸업 후 2년이라는 시간을 군대에 보내기보다 하루빨리 치열한 취업전선으
한림학보   2023-09-02
[문화] [문화 두드林] 가을
[씨앗도 떨어져야 싹을 틔우죠]‘떨어진다’라는 말은 부정적으로 보이기 쉽지만, 대상에 따라 ‘떨어짐’은 아름답고, 희망적으로 변한다. 마치 가을에 떨어지는 낙엽과 단풍나무 씨앗처럼 말이다.영화 ‘비긴어게인’의 주인공 ‘댄’과 ‘그레타’는 제각각의 이유
한림학보   2023-09-02
[문화] [도전! 장원급제] 개강
한림학보   2023-09-02
[보도] [보도] 한림합창단으로 학점ㆍ취미 ‘일거양득’
우리 대학이 한림합창단에서 노래할 학우와 교직원을 모집한다.한림합창단이 함께할 학우와 교직원을 모집하고 있다. 노래를 좋아하는 학생과 교직원이면 누구나 상관없다. 다루는 악기에 따라 교수와 상의하에 반주 연주자도 지원 가능하다.활동 기간에는 제한이 없
김민석 수습기자   2023-08-26
[보도] [보도] 교내장학금 신청 놓친 학생들에게 두번째 기회 제공
우리 대학이 이달 28일부터 2023학년도 2학기 교내장학금 추가신청을 받는다.2023학년도 2학기 교내장학금 추가신청이 시작됐다. 자격에 따라 신청할 수 있는 장학금은 총 세가지로 나뉘며 보훈 장학금, 복지 장학금Ⅱ, 한림 형제자매 장학금 등이 있다
김민석 수습기자   2023-08-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4252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한림대학길 1 캠퍼스라이프센터 9-308호 한림학보사
제보 및 문의 : news@hallym.ac.kr / 033-248-28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성민(간사)
Copyright © 2005 한림학보. All rights reserved. news@hallym.ac.kr